[설교] 20190428 다해 부활 2주일 감사성찬례 설교(요한 20:19-31), 정지원 테오필로 신부 > 교회소식 & 설교영상

본문 바로가기

교회소식 & 설교영상

[설교] 20190428 다해 부활 2주일 감사성찬례 설교(요한 20:19-31), 정지원 테오필로 신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남교회 댓글 0건 조회 815회 작성일 19-04-28 09:42

본문





사도 5:27-32

27    그들이 사도들을 의회에 데려다 세워놓자 대사제가 이렇게 심문하였다. 

28    "예수의 이름으로는 가르치지 말라고 단단히 일러두었는데도 당신들은 어쩌자고 온 예루살렘에다 당신네 교를 퍼뜨리는 거요? 예수의 피에 대한 책임을 우리에게 뒤집어씌울 작정이오?" 

29    베드로와 사도들은 이렇게 대답하였다. "사람에게 복종하는 것보다 오히려 하느님께 복종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30    우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는 여러분들이 나무에 매달아 죽인 예수를 다시 살리셨습니다. 

31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그분을 지도자와 구세주로 세워 당신의 오른편에 높이 올리셔서 이스라엘을 회개 시키고 죄를 용서받게 하셨습니다. 

32    우리는 이 모든 일의 증인입니다. 하느님께서 당신에게 복종하는 사람들에게 주신 성령도 그 증인이십니다."



 150

1    할렐루야, 성소에서 하느님을 찬미하여라. 하늘에서 그 위력을 찬미하여라. 

2    엄청난 일 하셨다, 그를 찬미하여라. 그지없이 높으시다, 찬미하여라. 

3    나팔 소리 우렁차게 그를 찬미하여라. 거문고와 수금 타며 찬미하여라. 

4    북치고 춤추며 그를 찬미하여라. 현금 뜯고 피리 불며 찬미하여라. 

5    자바라를 치며 그를 찬미하여라. 징을 치며 찬미하여라. 

6    숨쉬는 모든 것들아, 야훼를 찬미하여라. 할렐루야.




묵시 1:4-8

4    나 요한은 아시아에 있는 일곱 교회에 이 편지를 씁니다. 지금 계시고 전에도 계셨고 또 장차 오실 그분과 그분의 옥좌 앞에 있는 일곱 영신께서, 

5    그리고 진실한 증인이시며, 죽음으로부터 제일 먼저 살아나신 분이시며, 땅 위의 모든 왕들의 지배자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여러분에게 은총과 평화를 내려주시기를 빕니다. 우리를 사랑하신 나머지 당신의 피로써 우리를 죄에서 해방시켜 주시고 

6    우리로 하여금 한 왕국을 이루게 하시고 또 당신의 하느님 아버지를 섬기는 사제가 되게 하신 그분께서 영광과 권세를 영원 무궁토록 누리시기를 빕니다. 아멘. 

7    그분은 구름을 타고 오십니다. 모든 눈이 그를 볼 것이며 그분을 찌른 자들도 볼 것입니다. 땅 위에서는 모든 민족이 그분 때문에 가슴을 칠 것입니다. 꼭 그렇게 될 것입니다. 아멘. 

8    지금 계시고 전에도 계셨고 장차 오실 전능하신 주 하느님께서 "나는 알파요 오메가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요한 20:19-31

19    안식일 다음날 저녁에 제자들은 유다인들이 무서워서 어떤 집에 모여 문을 모두 닫아걸고 있었다. 그런데 예수께서 들어오셔서 그들 한가운데 서시며 "너희에게 평화가 있기를!" 하고 인사하셨다.

20    그리고 나서 당신의 손과 옆구리를 보여주셨다. 제자들은 주님을 뵙고 너무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다. 

21    예수께서 다시 "너희에게 평화가 있기를! 내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주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 하고 말씀하셨다. 

22    이렇게 말씀하신 다음 예수께서는 그들에게 숨을 내쉬시며 말씀을 계속하셨다. "성령을 받아라. 

23    누구의 죄든지 너희가 용서해 주면 그들의 죄는 용서받을 것이고 용서해 주지 않으면 용서받지 못한 채 남아 있을 것이다."

24    열두 제자 중 하나로서 쌍둥이라고 불리던 토마는 예수께서 오셨을 때에 그들과 함께 있지 않았었다. 

25    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우리는 주님을 뵈었소." 하고 말하자 토마는 그들에게 "나는 내 눈으로 그분의 손에 있는 못자국을 보고 내 손가락을 그 못자국에 넣어보고 또 내 손을 그분의 옆구리에 넣어보지 않고는 결코 믿지 못하겠소." 하고 말하였다.

26    여드레 뒤에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모여 있었는데 그 자리에는 토마도 같이 있었다. 문이 다 잠겨 있었는데도 예수께서 들어오셔서 그들 한가운데 서시며 "너희에게 평화가 있기를!" 하고 인사하셨다. 

27    그리고 토마에게 "네 손가락으로 내 손을 만져보아라. 또 네 손을 내 옆구리에 넣어보아라. 그리고 의심을 버리고 믿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28    토마가 예수께 "나의 주님, 나의 하느님!" 하고 대답하자 

29    예수께서는 "너는 나를 보고야 믿느냐? 나를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하고 말씀하셨다.

30    예수께서는 제자들 앞에서 이 책에 기록되지 않은 다른 기적들도 수없이 행하셨다. 

31    이 책을 쓴 목적은 다만 사람들이 예수는 그리스도이시며 하느님의 아들이심을 믿고, 또 그렇게 믿어서 주님의 이름으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42길 34 모니카빌딩   전화 : 02-545-1721    팩스 : 02-545-0726
  • 대표 : 서울교구장 주교 이경호 베드로 / 관할사제 정지원 테오필로    이메일 : stmg1975@gmail.com
  • Copyright 2018 강남교회. All Rights Reserved.
  • 주소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42길 34 모니카빌딩
  • 전화 : 02-545-1721
  • 팩스 : 02-545-0726
  • 대표 : 서울교구장 주교 이경호 베드로 / 관할사제 정지원 테오필로
  • 이메일 : stmg1975@gmail.com
  • Copyright 2018 강남교회. All Rights Reserved.